GC녹십자셀, 3분기 매출 전년대비 41% 상승

전년 3분기 대비 매출 41%, 영업이익 33.9%, 당기순이익 627% 상승(3Q 누적)
3분기 매출액 194.4억원, 영업이익 35.5억원, 당기순이익 27.6억원
3분기 만에 전년매출 99.5% 달성, 영업이익 ’14. 4Q 이후 16분기 연속 흑자

2018-11-14 14:11 출처: GC녹십자셀 (코스닥 031390)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14일 --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이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2018년 3분기 누적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41% 상승한 194.4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GC녹십자셀은 2018년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누적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41% 증가한 194.4억원, 영업이익은 33.9% 증가한 35.5억원, 당기순이익은 627% 증가한 27.6억원을 달성했다. 3분기 만에 2017년 전체 매출 195.3억원의 99.5%를 달성하며 2014년 4분기 이후 영업이익 1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여 지속적인 매출성장이 기대된다.

별도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26.6% 증가한 70.8억원, 영업이익은 연구개발(R&D) 비용 등의 증가로 0.3% 감소한 11.9억원, 당기순이익은 10.9% 증가한 12.7억원을 달성하였다.

또한 4월 일본 세포치료 선도기업 GC림포텍(Lymphotech Inc.)을 인수하며 상반기부터 연결재무제표에 반영되어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누적 매출액 204.7억원, 영업이익 31억원, 당기순이익 26.6억원을 기록했다.

GC림포텍은 2015년에 일본 후생노동성으로부터 ‘재생 의료 등의 안전성 확보 등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특정 세포가공물 제조허가’를 취득하여 세포치료제 생산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득주 GC녹십자셀 사장은 “이뮨셀-엘씨 처방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분기별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특히 최근 발표된 간암 추적관찰임상시험 결과, 간암환자에서 이뮨셀-엘씨 16회 투여 후 추가투여 없이 6년간 항암효과를 유지하여 암의 재발위험을 33% 감소시키고 전반적 사망위험을 67% 감소시키는 효과를 증명했다. 특히 면역세포의 반감기가 짧은 것을 고려하면 이뮨셀-엘씨가 직접적으로 암세포를 살상하는 효과뿐 아니라 암 재발을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암 줄기세포(cancer stem cells)를 제거하고 기억 T세포(memory T cells)를 유도하여 항암효과를 장기적으로 유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GC녹십자셀은 확증된 데이터를 통해 미국 등 선진 글로벌시장에 진출하고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여 세계적인 종합 면역항암제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4월 유럽간학회(EASL) 국제학술대회(The International Liver Congress, ILC 2018)에서 발표되어 최우수 발표(Best of ILC 208)중 하나로 선정되는 등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는 환자 자신의 혈액을 원료로 만드는 환자 개인별 맞춤항암제로 특수한 배양과정을 통해 항암기능이 극대화된 강력한 면역세포로 제조하여 환자에게 투여하는 새로운 개념의 항암제로 각광받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