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 프러스텀 인수로 CAD 포트폴리오 강화… AI 및 제너레이티브 디자인 기술 가미

엔지니어들과 개발자들을 위한 차세대 CAD

2018-11-29 17:20 출처: PTC

PTC가 프러스텀 인수로 CAD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면서 AI 및 제너레이티브 디자인 기술을 가미했다

PTC Adds Artificial Intelligence and Generative Design Capabilities to Enhance and Expand its CAD Portfolio with Acquisition of Frustum

니덤, 매사추세츠--(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29일 -- PTC(나스닥: PTC)가 제너레이티브(Generative) 설계 소프트웨어 업체 프러스텀(Frustum Inc.)을 약 7000만달러에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인공지능(AI)을 이용하여 설계 옵션을 제공하는 프러스텀의 제너레이티브 설계 기술은 PTC의 크레오(Creo)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할 전망이다.

미국 콜로라도 볼더에 위치한 프러스텀은 특허 받은 데스크탑 및 클라우드 기반의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업체다. 설계자와 엔지니어들은 프러스텀의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를 통해 강력한 AI를 이용하여 개인 경험의 한계를 뛰어넘어 고성능 차세대 제품을 설계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PTC의 짐 헤플만(Jim Heppelmann) 사장 겸 최고경영자는 “프러스텀 인수를 통해 혁신의 한계를 뛰어넘으려 한다”며 “PTC전략의 핵심인 크레오는 엔시스(ANSYS)의 임베디드 기능과 프러스텀을 통해 설계 및 시뮬레이션 업계를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PTC는 AR/VR, 고성능 컴퓨팅, IoT, AI, 3D 프린트 등의 혁신적인 신기술에 힘입어 르네상스 시대에 접어든 CAD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러스텀은 2018년 6월 라이브웍스(LiveWorx)에서 발표한 PTC와 엔시스의 전략적 관계를 보완한다. 프러스텀과 엔시스의 기능을 가미한 크레오는 제너레이티브 설계를 통해 디자인 접근법을 추천하고, 엔시스 디스커버리 라이브(ANSYS Discovery Live)를 이용한 인터랙티브 디자인 프로세스를 통해 사용자를 안내하며, 최종적으로 엔시스 디스커버리 스위트를 통해 규모에 맞는 전체 제품 설계를 검증한다. 엔지니어들은 크레오의 이러한 기능들을 통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빠르게 만들어 낼 수 있다.

IDC의 제품 혁신 부문 프로그램 디렉터인 제프 호즐로(Jeff Hojlo)는 “PTC와 PTC 고객들에게 프러스텀 인수는 자연스러운 움직임”이라며 “AI와 머신러닝(ML)은 파급력이 가장 큰 미래 기술로 꼽힌다”고 말했다. 이어 “AI와 ML을 접목한 개발 프로세스가 디자인, 엔지니어링, R&D에 미칠 잠재적 여파는 상상 이상이다”며 “현재 제조업체 연매출의 평균 20~25%를 차지하는 품질 비용을 낮추고 80%를 넘지 못하는 제품 성공률을 높이며 제품을 적기에 출시함으로써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고 매출을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의 힘

엔지니어들은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을 통해 선호 소재 및 제조 공정을 포함한 디자인 목표와 기능적 요구사항을 대화형으로 명기할 수 있다. 또한 조달 계획, 제조 용량, 공급망 상태, 현지 특화 제품 차이 등의 핵심적 디자인 파라미터를 명시할 수 있다. 이후 AI와 강력한 고성능 컴퓨팅 기술을 활용해 시작점이나 최종 솔루션 단계에서 고려할 디자인 대안을 제시한다. 엔지니어들은 이러한 기술적 교류를 통해 최상의 디자인이 접목된 혁신적인 제품을 더욱 신속하게 선보일 수 있다.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은 PTC의 방대한 고객들에게 다음과 같은 혜택을 선사한다.


· 엔지니어링 생산성 향상

· 혁신과 개념 설계 탐구 개선

· 더욱 깔끔하고 안정적인 고성능 디자인 개발

· 신제품의 생산능력, 재료비, 제조 사이클 최적화

· 3D 프린팅에 최적화한 복합 지오메트리 창출

· 제품 출시 속도 향상

인공지능의 영향

스스로 배우고 진화하는 프러스텀의 강력한 AI 기술은 다음과 같은 작업을 수행한다.

· 설계 초기 단계에서 설계자에게 귀중한 피드백 제공

· 최적화된 다중목적 설계를 동시에 수행하고 기업이 엔지니어링 사이클을 크게 줄일 수 있도록 설계자에게 다수의 새로운 디자인 대안 제공

· 다양한 요구조건, 제약, 물리, 소재, 유효성, 제조 공정, 설계 목표를 관리할 수 있도록 설계 수정

· 비용, 공급망, 품질 데이터 등의 시각을 접목한 설계 결과를 자동 테스트

인터넷 방송과 라이브 무대를 통해 더욱 자세한 내용 전달

PTC는 미국 동부 표준시 기준 11월 20일 화요일 오전 11시에 인터넷 방송으로 프러스텀 인수의 중요성을 직접 설명했다.

· 인터넷 방송 주소: https://ptc.zoom.us/s/948384709

· 오디오 인터넷 방송 전화번호:
수신자부담 전화: 800-857-5592
유료 전화: 1-773-799-3757
참가자 패스코드: PTC

또한 PTC는 11월 28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개최하는 PTC 포럼 유럽(PTC Forum Europe)에서 라이브 무대를 마련해 이번 인수와 관련한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https://www.ptc.com/en/special-event/ptc-forum-europe) 참조

인수 거래

PTC는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에 프러스텀 인수를 완료했다. 2019년 매출에 포함되지 않는 만큼, 지난 2018년 10월 24일에 발표한 실적 전망치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추가 정보

· 프러스텀 인수 관련 세부 내용(https://www.ptc.com/en/about/history/frustum)

· 인터넷 방송 주소(https://ptc.zoom.us/s/948384709)

· PTC-앤시스 파트너십 발표(https://www.ptc.com/en/news/2018/ansys-and-ptc-to-offer-groundbreaking-integrated-solution-for-design)

미래예측진술(Forward-Looking Statements)

본 보도자료는 프러스텀 인수가 향후 실적에 미치는 영향과 경영 성과, 솔루션 개발 및 통합, 인수 기술의 예상 가치 등 미래 예측성 진술들을 포함한다. 따라서 실제 결과는 예상과 상당히 다를 수 있다. 프러스텀 인수가 실적에 도움이 되지 않거나 솔루션 통합 시기가 예상을 벗어나는 등 특정 위험 및 불확실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한 내용은 PTC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보도자료에서 언급한 미래 예측성 진술들은 보도자료가 발표된 날까지의 상황을 기반으로 작성했다. PTC는 새로운 정보 및 미래에 발생할 일에 대해 수정 및 갱신할 의무를 지지 아니한다.

PTC (NASDAQ: PTC) 개요

PTC는 서로 연결되어 있는 스마트한 세상에서 혹은 그런 세상을 위해 기업들이 제품을 설계, 제조, 운영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을 새로이 고쳐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1986년에는 디지털 3D 설계를 혁신시켰고 1998년에는 인터넷 기반의 제품 수명주기 관리 수단을 처음으로 시장에 내놓았다. 오늘날 PTC가 선도하고 있는 산업 혁신 플랫폼과 현장에서 입증된 솔루션들은 고객들이 물리적인 세상과 디지털 세상의 융합을 통해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게 해주고 있다. PTC와 함께 한다면 제조업체, 그리고 협력업체 및 개발자들의 생태계는 사물인터넷(IoT)과 증강현실 기술의 가능성을 자본화하고 미래 혁신을 추진해 나갈 수 있다.

PTC, Creo, PTC 로고는 미국 또는 기타 국가에서 PTC Inc.의 상표 또는 등록상표이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81120005326/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www.ptc.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