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레인, MWC서 플렉서블 RF커넥티비티 솔루션 FRC 소개

FRC, 폴더블폰과 5G용 스마트폰을 위한 RF커넥티비티 솔루션
폴리이미드 소재 활용으로 LCP 소재 대비 재료비 절감 달성
SET업체에 제조 및 디자인 혁신의 기회 제공

2019-02-28 09:00 출처: 기가레인 (코스닥 049080)

기가레인 FRC 적용 예시

화성--(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28일 -- 고주파 RF통신부품 전문기업 기가레인(대표 장일준)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연성회로기판(FPCB) 기반의 RF커넥티비티 솔루션 FRC를 소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기가레인은 자사 솔루션에 관심을 표현한 업체들의 부스를 방문하며 직접 FRC를 홍보했으며 여러 업체들로부터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았다. MWC 2019 공식 미디어 채널인 ‘Mobile World Live’는 27일 기가레인이 이번 MWC에서 폴더블폰과 5G용 스마트폰을 위한 플렉서블 RF커넥티비티 솔루션 FRC를 소개했다는 내용을 다루기도 했다.

FRC는 스마트폰에서 신호의 송수신을 담당하는 안테나와 신호의 처리를 담당하는 RF 모듈을 연결, 스마트폰이 기지국과 연결되어 통신이 가능하도록 기능하는 부품이다. 지금까지는 소형 동축 RF 케이블(Coaxial RF cable)이 스마트폰에 탑재되어 해당 역할을 수행해왔으나, 구부러짐에 취약하고 기능의 확장이 어려워 스마트폰의 혁신에 걸림돌이 되어왔다.

기가레인은 Coaxial RF cable을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에 공급해오며 파악한 고객의 니즈를 바탕으로 Coaxial RF cable을 대체할 수 있는 FRC를 개발했으며 150여개의 지적재산권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

기가레인 FRC의 장점은 △구부러짐에 대한 우수한 내구성 △5G폰 적용 가능 △50%에 달하는 재료비 절감 △다양한 모듈에 적용 가능한 자유도 높은 디자인 등이다.

기가레인의 FRC는 60만회를 넘는 반복적인 구부러짐에도 성능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상용화되기 시작한 폴더블폰에 적용될 수 있는 최적의 부품이다.

5G폰에 사용 가능하다. 5G 통신시스템은 올해 3.5GHz 주파수 대역의 활용을 시작으로 향후 28GHz 대역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기가레인 FRC는 이미 28GHz 대역의 주파수를 전송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내 안테나와의 튜닝을 통해 최적의 RF 신호 전송 성능을 구현한다.

높은 디자인 자유도와 모듈화 기능으로 고객사의 제조 및 스마트폰 디자인에 혁신을 제공한다. 기가레인 FRC는 coaxial RF cable과는 달리 고객이 원하는 형태로 설계할 수 있다. 복수의 RF신호 전송 라인 및 안테나의 통합, 커넥터의 제거도 가능하다. 베젤리스, 초박형,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기기에 적용할 수 있을 만큼 공간 활용성 또한 높다.

현재 FPCB에 주로 적용되는 LCP(액정폴리머, Liquid Crystal Polymer) 소재 대신 폴리이미드 소재를 적용함으로써 성능의 열화 없이 재료비를 50% 절감했다.

기가레인 강석주 RF사업부장은 “기가레인의 FRC는 폴더블 디자인 및 5G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모바일기기 업체들에 혁신적인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가레인 개요

기가레인은 2000년 설립 이래 RF통신부품 및 반도체공정장비 사업을 영위하는 코스닥 상장기업이다. 수입에 의존하던 고주파 저손실 RF커넥티비티 부품을 국산화하여 모바일, 통신장비 그리고 국방항공 분야에 걸쳐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5G 통신 시스템의 도입에 맞춰 5G용 통신장비 및 모바일기기에 활용되는 RF커넥티비티 부품과 모듈제품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