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오니아, ‘아마존 프라임데이’ 거래 규모 큰 폭으로 성장

‘아마존 프라임데이’ 15일부터 유례없는 48시간 진행
한국 이커머스 셀러 판매 대금 증가율 전 세계 5위

2019-07-08 09:21 출처: 페이오니아

뉴욕--(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08일 -- 아마존(Amazon)의 연례 온라인 쇼핑 이벤트 ‘아마존 프라임데이’ 일정이 7월 15, 16일(현지 시각)로 확정된 가운데 아마존에서 국내 온라인 셀러(Seller)의 판매 금액도 2018년 대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 기업들의 글로벌 성장을 지원하는 통합 금융 솔루션 기업 페이오니아 코리아(대표 이우용)는 아마존 프라임데이가 진행된 2018년 7월 국내 온라인 셀러가 아마존에서 페이오니아(Payoneer) 통합 금융 솔루션 서비스를 통해 수취한 판매 대금이 2018년 6월 대비 13%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 온라인 셀러 아마존 판매 대금 증가율은 인도(28%), 미국(27%), 영국(17%), 홍콩(15%)의 뒤를 이어 전 세계 5위를 기록했다.

5회째를 맞는 이번 아마존 프라임데이는 15일에 시작돼 48시간 동안 파격적인 세일을 실시한다. 첫 선을 보인 2015년 이후 꾸준히 행사 기간이 늘어 2019년 국내 셀러의 아마존 프라임데이 매출은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우용 페이오니아 코리아 대표는 “7월은 글로벌 셀링이 저조한 시기지만 아마존 입점 셀러는 프라임데이 특수 효과를 본다. 2018년 7월 전 세계 마켓플레이스 평균 거래 규모는 전월 대비 23% 하락한 반면 아마존 평균 거래 규모는 되려 13%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6만여 국내 셀러가 아마존을 비롯한 전 세계 마켓플레이스에서 활발하게 비즈니스를 펼치고 성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5월 발표된 페이오니아 ‘2019년 1분기 글로벌 셀러 인덱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이커머스 마켓플레이스에서 한국 셀러의 판매 금액(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하며 중국, 미국에 이어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국내 셀러 대부분은 미국 아마존을 이용하고 있지만 2개 이상 마켓플레이스를 활용하는 셀러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만큼 향후 글로벌 이커머스 마켓플레이스의 높은 성장이 기대된다.

페이오니아는 국경 없는 디지털 시대에 온라인 셀러, 기업, 각 분야 전문 프리랜서를 대상으로 빠르고 안전한 금융 솔루션을 제공한다.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에서 400만명이 넘는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협력사는 아마존, 구글, 에어비앤비, 투지아, 쇼피, 게티이미지, 셔터스톡 포함 2000개에 이른다. 페이오니아 서비스를 통해 이들은 전 세계 국가에서 결제 걱정 없이 다양한 통화로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